봄을 알리는 클래식음악제

  • 2021 통영국제음악제 개막작 - 윤이상 : Fanfare & Memorial

    통영국제음악제의 상징, 작곡가 윤이상!
    그의 작품으로 축제의 시작을 알리다!!

    통영 출신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 통영국제음악제는 그와 그의 음악을 기리기 위해 2002년 처음 시작되었다. 이번 음악제는 ‘변화하는 현실’을 주제로, 3월 26일부터 10일간 개최된다.
    올해는 윤이상의 <서주와 추상(Fanfare & Memorial)>으로 포문을 연다. 이 작품은 반(反)전쟁과 화합의 의미를 담아 1979년에 발표되었다. <서주와 추상>의 의미는 모든 시대와 상황을 아우른다. 이것이 10일간 공연될 다양한 현대음악에 앞서, 개막작으로 선정된 이유인 듯하다.
    아르코예술기록원은 지휘자 로린 마젤과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1988년에 연주한 <서주와 추상> 실황 CD와 1979년 초연 악보를 소장하고 있다.
    ‘그라베마이어상’을 수상한 진은숙 작곡가가 예술감독으로 선임되어,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통영국제음악제. 2021년 개막 작품을 미리 감상하며, 축제를 즐길 준비를 해보자.

    ※ ‘그라베마이어상’은 음악의 노벨상으로 불릴 만큼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상이다.

    ● 통영국제음악제의 모태, (2000)통영현대음악제 프로그램 보기
    https://www.daarts.or.kr/handle/11080/118854

    ● CD
    자료명 : Fanfare & Memorial
    연주자 : 윤이상(작곡), 로린 마젤(지휘), 하인츠 홀리거(지휘),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연주)
    청구기호 : CD 500.085Ma/01
    소장처 : 서초동 영상음악실

    ●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윤이상(Isang Yun)' 관련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윤이상 서거 10주년 기념음반
    - 독일 Bote & Bock 발행 악보(164권)

    바로가기

  • 제1회 부산클래식음악제 개막작 - 모차르트 : 교향곡 제25번 g단조

    부산 출신 신·구 음악가의 조화!
    모차르트 교향곡으로 세계적인 축제로의 첫 걸음을 떼다!!

    제1회 부산클래식음악제는 ‘공존·시간을 열다’라는 주제로, 3월 2일부터 17일까지 개최된다.
    이번 음악제는 오충근 예술감독과 젊은 음악가인 김재원·백동훈 부예술감독이 함께 무대를 기획했다. 이들뿐만 아니라 음악제에 참여한 연주자들은 부산 출신 선배와 현 세대를 대표하는 음악가들로서, 이번 무대에서 고전과 현대를 망라한 실내악을 통해 세대간의 ‘공존과 화합’을 보여주게 될 것이다.
    세계적인 축제로의 첫 걸음은 모차르트 <교향곡 제25번 g단조>로 시작한다. 이 작품은 10대의 모차르트가 자신만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교향곡으로 불린다. 이런 의미에서 부산표 음악제의 출발선에 있는 부산클래식음악제 개막작으로 딱 맞는 듯하다.
    아르코예술기록원은 2012년 스위스 베르비에 페스티벌에서 연주된 <교향곡 제25번 g단조> 실황 영상을 소장하고 있다. 헝가리의 거장, 지휘자 가보르 타카치 나지(Gábor Takácz-Nagy)와 젊은 음악인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가 이룩한 화합을 감상해보자.

    ● 제1회 부산클래식음악제 예술감독, 오충근 지휘자의 실황음반 보기
    https://archive.arko.or.kr/search/0008/000000702047

    ● DVD
    자료명 : Gábor Takácz-Nagy Conducts Mozart · Beethoven
    연주자 : 모차르트·베토벤(작곡), 가보르 타카치 나지(지휘), 베르비에 페스티벌 챔버 오케스트라(연주)
    청구기호 : DM521.Ta/01
    소장처 : 서초동 영상음악실

    ● [바로가기]를 클릭하시면,
    모차르트 '교향곡 제25번 g단조' 관련 더 많은 자료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