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AA 큐레이션

  • 수상현황으로 보는 대한민국연극제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

    대한민국연극제 역대 최다 수상작!!
    경남, 충북 등 지역극단에 작품상, 연출상, 연기상을 안겨준 작품!!!

    1983년, 제1회 전국지방연극제로 시작한 대한민국연극제가 올해로 38회를 맞이한다. 1회부터 37회까지 진행된 총 540회의 시상 중, 가장 많은 상을 수상한 작품이 바로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이다.
    추천자료는 충북극단 청사의 2008년 공연실황이다. 극단 청사는 동일작품으로 2006년 제24회 전국연극제에서 작품상 금상을, 당시 탄성스님 역을 맡은 문길곤 배우는 연기상을 수상하였다.
    10회의 수상이력이 관극 이유가 된 이 작품은 일체유심조 사상을 주제로, 한 스님의 번뇌와 깨달음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배우의 대사 속에서 제목의 의미를 찾아보는 묘미가 있다.

    ○ 자료정보
    [DVD]
    · 자료명 :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
    · 극단 : 극단 청사
    · 극작/연출 : 이만희/남상욱
    · 청구기호 : DT청사0801
    · 소장처 : 서초동 본원, 대학로 분원

    바로가기

  • 수상현황으로 보는 대한민국연극제

    <세월이 가면> - 청년극장

    대한민국연극제 역대 최다 단체상 수상, 충북극단 청년극장!!
    작품상 대상, 희곡상, 연출상을 휩쓴 창작 초연극!!!

    전국지방연극제-전국연극제를 이은 대한민국연극제가 2020년 세종에서 개최된다. 지난 37년 동안 본선에 참가한 지역극단 중, 단체상을 가장 많이 수상한 극단은 충북극단 청년극장이다.
    극단 청년극장은 2000년, 제18회 전국연극제 참가작 <세월이 가면>으로 대상을 수상하였다. 제3회 <만선>을 시작으로 8번의 장려상 수상 끝에 얻은 쾌거이다.
    <세월이 가면>은 5~60년대 문화예술의 중심이었던 명동 예술가들의 작품과 일화를 바탕으로, 퇴색해버린 예술가적 양심과 자세에 대해 이야기한다. 박인환(시인), 이해랑(연극연출가) 등 실존인물의 등장으로 당시의 분위기를 실감할 수 있다.

    ○ 자료정보
    [DVD]
    · 자료명 : 세월이 가면
    · 극단 : 극단 청년극장
    · 극작/연출 : 우현종/이윤혁
    · 청구기호 : DT청년극0001
    · 소장처 : 대학로 분원

    바로가기

  • 수상현황으로 보는 대한민국연극제(제1-37회)

    [I] 역대 최다 수상작은?

    ★ 1위 - 10회 수상 <그것은 목탁구멍 속의 작은 어둠이었습니다>
    2위 - 7회 수상 <산불>
    3위 - 6회 수상 <만선>, <옥수동에 서면 압구정동이 보인다>


    [II] 역대 최다 단체상 수상극단은?

    ★ 1위 - 14회 수상 (충북) 극단 청년극장
    2위 - 9회 수상 (부산) 극단 현장
    3위 - 6회 수상 (강원) 극단 굴렁쇠, (경남) 극단 예도, (전북) 극단 창작극회


    ※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 in 세종 공식 홈페이지 참고(http://ktf365.org)

    바로가기